검색

비수도권 감염률 40%도 돌파, 신규확진 1천318명

가 -가 +

윤지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26

26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318명 발생, 코로나 발발후 일요일 확진자로는 최다치를 경신했다. 특히 전체에서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율이 40%를 돌파,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미 전국 곳곳에 확산됐음을 재차 확인시켜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1천31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19만166명으로 19만명선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전날(1천487명)보다 169명 줄면서 1천300명대로 내려왔으나 지난 7일(1천212명)부터 20일째 1천명 이상 네 자릿수 고공행진이자, 일요일 기록으로는 일주일만에 역대 최다치 경신이다.

감염경로별로는 국내발생이 1천264명, 해외유입이 54명이다.

국내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비수도권 확산세가 맹렬하다.

강도높은 4단계 거리두기가 3주째 시행중인 수도권은 749명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9.3%로 낮아졌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7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13일(794명) 이후 13일 만이다.

반면에 비수도권은 부산 83명, 경남 75명, 대전 71명, 충남 61명, 대구 60명, 충북 31명, 강원 28명, 전남 26명, 전북 23명, 경북 21명, 광주 17명, 제주 11명, 세종 5명, 울산 3명 등 총 515명으로 비중이 40.7%로 높아졌다.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부터 8일 연속(31.6%→32.9%→32.9%→31.9%→35.6%→35.9%→37.0%→38.4%) 30%대를 기록하다가 이날 40% 벽마저 돌파했다. 40% 돌파는 이번 4차 대유행 이후 처음이자, 더 멀게는 지난해 초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이후 처음이다.

정부는 비수도권에 대해 27일부터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으나, 과연 이 정도 조치로 확산세를 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해외유입 54명 가운데 21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33명은 자가격리중 경기(7명), 부산(6명), 인천·충남(각 4명), 경남(3명), 서울·전남(각 2명), 광주·강원·전북·경북·제주(각 1명)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1만8천999명으로 평일의 절반을 밑돌았다. 하루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6.94%(1만8천999명 중 1천318명)로 치솟았다.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2천77명(치명률 1.09%)이 됐으며, 위중증 환자는 244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