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석 풍암리 12만평 농지에 순우리밀 첫 파종

가 -가 +

용석운 기자
기사입력 2020-10-09 [18:47]

홍천군 서석면 풍암리 일대에 우리 밀 종자 ‘새금강’ 6톤이 약 12만평의 농지에 처음으로 파종이 시작됐다.

 

 

 


10월8일 열린 파종식에는 김종철 순우리식품 대표, 박영석 도 친환경농업과장, 정정수 도농업기술원 과장, 박만성 면장, 이규춘 농업정책과 계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 첫 밀 재배를 추진하는 원재민 농가 등 지역 농가에서는 12만 평에 지역 특성에 맞는 가을 파종을 시작했다. 현재 한국은 연간 230만 톤 이상의 밀을 수입하고 있으며, 국산밀 생산량은 약 3만톤으로 자급률이 0.01%에 그치고 있다. 이에 농림수산식품부도 올해부터 밀 재배 활성화를 위한 '밀산업 육성법'을 시행 중이다.

 

 

 

 


밀은 가공특성 및 시장판매 구분에 따라 여러 가지로 구분되지만 우리나라의 주요 품종은 전부 가을밀이다. 예전에는 귀한 곡물이어서 밀전병·유밀과와 같은 별식이나 간식 또는 누룩과 같은 특수한 용도로 쓰였으나 요즘은 웰빙식품으로 국수와 빵 등의 제품으로 생산되고 밀기울은 사료로 쓰이며, 밀짚은 모자·방석 등의 가공재료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원재민 순우리식품 생산이사는 “웰빙시대에 국산 밀을 생산 국수와 빵 및 밀가루 등으로 제조해 판매하면 농가 소득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해 재배하기로 결심했다”고 하면서“밀을 생산하면 화전농공단지에 가공공장을 조성해 판매함으로써 홍천군을 대표하는 농산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획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철 대표이사는 “우수한 우리 밀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기반을 구축해 잘사는 농촌, 활기찬 농촌, 소득이 향상되는 농촌을 만드는데 일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용석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