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국회 제출 국감자료서 '음란물' 쏟아져

가 -가 +

윤지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19:50]

 

 


대통령 직속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업무와 관련없는 불법 음란물이 다수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평통이 의원실로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 가운데 업무와 전혀 관련없는 파일들이 무더기로 전송됐다"며 "민주평통 공직기강이 얼마나 해이되었는지 알 수 있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민주평통은 올해 1월부터 USB로 자료를 제출했고, USB에는 2만쪽에 달하는 자료외에 업무와 관련 음원, 영화, 게임, 개인 자료까지 담겨 있었다. 특히 avi, wmv 형태로 저장된 불법 음란물 동영상은 총 13개로, 김 의원은 영상의 파일 제목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건 금년 1월부터 파악한 자료로, 아동 음란물 박사방 수사, N번방에 있던 사람이 구속되는 등 대한민국이 음란물에 시끄러울 때 한 건도 아니고 13건을 발견했다"며 "(N번방 사건으로) 5월부터 불법음란물을 소지만 하는것으로 처벌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공공기관은 업무망과 인터넷망이 분리되어 있는데, 불법 파일을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인터넷망에서 다운로드 하고 이걸 업무망에 옮긴 것"이라며 "불법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한 직원을 찾아서 법에 따라 징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총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철저하게 조치하겠다"며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도 "지적한 내용을 엄격하게 처리해 외통위에 보고해달라"고 요구했고, 이 처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윤지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