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문화원장 “송전탑 사업 강력하게 시행하라”역행

대책위원회, 박주선 문화원장 사퇴촉구

가 -가 +

홍천뉴스투데이
기사입력 2020-07-13 [22:41]

송전탑 건설과 관련해 홍천군 주민대표 입지선정위원으로 참석한 홍천문화원 박주선 원장의 발언이 지역사회에 논란이 일면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0일, 한전경인건설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서부구간 입지선정위원회 제8차 회의에서 박주선 원장은 “한전은 약하다. 송전탑 사업을 강력하게 시행하라”라는 망언을 쏟아냈다는 것이다.

이에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이하 대책위)는 13일, 오전 박주선 원장과 홍천문화원에서 면담하는 자리에서 “발언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입지선정위원회 사퇴, 더불어 홍천문화원장 자리 사퇴”를 촉구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대책위는 “지난 6일, 홍천군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위원장과 사무국장이 홍천문화원을 방문해 박 원장에게 입지선정위원 사퇴를 정중히 요구했다. 이에 박 원장은 10일 열리는 제8차 회의에 참석해 한전을 혼내주고 사퇴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한전의 앞잡이가 되어 버린 박 원장의 작태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대책위는 박 원장의 송전탑 망언에 대한 공개사과와 문화원장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고, 만약 대책위의 요구를 거부한다면 홍천군민의 이름으로 문화원의 불명예 퇴진 투쟁을 불사할 것임을 밝혔다.

박주선 원장은 대책위와의 면담에서 “송전탑 건설사업은 국책사업으로 안 할 수가 없는 사업이다. 그리고 주민들을 위해 지가하락, 농업피해 등 주민들의 피해가 막대한 것 같아 한전에서 충분한 보상을 하고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약하다는 것은 보상이 약하다는 것이었다”며 해명하고 “주민들이 백지화를 요구하는 것 잘 몰랐다. 말을 잘못해 주민들에게 불편을 준 것은 미안하다. 이미 입지선정위원회 사퇴서는 써놨다. 바로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우리 주민들은 보상을 원하지 않는다. 지금 주민들 모두 백지화를 외치며 군수와 군의회, 도지사까지 반대하고 있는데, 무슨 권한으로 그런 말을 했냐” 항의하고 “지역의 공인이 그런 자리에 가서 망발을 한 것은 수치스럽고, 부끄럽다. 막말한 것을 책임지기 위해서 공식적인 사과와 입지선정위원회는 물론 홍천문화원장 자리까지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박 원장은 “원장 사퇴 문제는 당장 경솔하게 나 혼자 할 수 없는 일로서 이사회가 결정을 해주어야 한다”고 말하자 대책위는 오는 20일까지 이사회를 열어 사퇴할 것을 재차 촉구하고 “만일 사퇴를 하지않을 시 대책위는 퇴진을 위한 강력한 투쟁으로 불명예스런 퇴진을 하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송전탑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역주민들은 스스로 대책위를 꾸리고 반대 투쟁을 이어오고 있다.

 

 



출처 : 더뉴스24(http://www.the-news24.co.kr)

 

 

홍천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