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김서경이 공감으로 전한 온기…'매력 ↑'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7-07 [10:39]

'저녁 같이 드실래요' 김서경이 츤데레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홀렸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안 좋은 일들이 생기는 김해경(송승헌 분)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이병진(김서경 분)의 장면이 그려졌다.

예상치 못한 일에 이병진은 당황했다. 병원에서 김해경과 정재혁(이지훈 분)의 몸싸움이 일어나자 이병진은 병원을 찾은 기자들에게 상황을 해명, 그들을 돌려보냈다. 이어 김해경에게 다가가 몸싸움에 대해 잔소리를 시작했으나, 차가운 반응에 그는 "아주 좀비가 따로 없네" 라며 궁시렁댔다. 또 이병진은 그동안 안하던 행동을 하는 김해경을 보며 앞에서는 "왜 저러는 거야"라고 말했지만, 사실은 그를 걱정했다.

그런가 하면, 이병진은 김해경의 엄마인 이문정(전국향 분)이 수술하는 날 옆을 지키며 그의 슬픔에 공감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했다. 이병진은 혼자 있는 김해경의 옆에서 뭐라도 먹고 오라며 제안하는 것은 물론, 들어가라는 말에도 같이 있겠다는 말로 그를 위로했다. 그뿐만 아니라 의사가 이문정의 사망 소식을 전할 때도 곁을 지키는 따뜻함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김서경은 김해경에게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한결같이 그의 옆에서 '김해경 바라기'의 면모를 선보이며, 웃음과 감동을 함께 주고 있다. 특히 겉으로는 한없이 툴툴거리며 잔소리를 하지만, 속으로는 누구보다 김해경을 생각하고 위하는 이병진만의 츤데레 위로법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김서경은 이병진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다. 업그레이드된 넘치는 인간미와 이제는 없으면 서운한 능청스러움으로 이병진의 매력을 더 배가 시키고 있는 바.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끄는 김서경의 이야기가 기대되는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