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해명하고 잘못 있으면 책임져라"

가 -가 +

홍천뉴스투데이
기사입력 2020-05-27 [21:47]

 경실련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쏟아지는 의혹을 떳떳하게 소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30년간 일본군 위안부의 진상규명과 일본의 사죄와 배상 운동을 해 오신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비리 의혹이 쏟아지고 있으나 명쾌하게 해명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실련은 그러면서 "지난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 당선인은 자신에게 제기된 비리 의혹들을 적극적이고 명쾌하게 해명하지 않음으로 인해 ‘정의기억연대’의 정체성과 운동의 정당성의 훼손은 물론 이 운동을 자발적으로 지지하고 후원했던 국민들은 자괴감마저 느끼고 있다"며 "시민사회단체들의 도덕성과 공신력도 폄훼 받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경실련은 이어 "국민들은 지금 윤미향 당선인에게 민간단체 운영의 개방성, 투명성, 책임성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윤미향 당선인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떳떳하게 해명하지 않고 친일프레임이나 진영논리에 기대어 회피하면서 불신을 키우고 의혹을 증폭시켜왔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윤 당선인의 지금까지의 해명은 그 진실 여부를 떠나 책임 있는 단체의 지도력이 행하는 것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며 "윤 당선인이 회피한다고 해결되거나 책임성이 면제될 사안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혹시라도 21대 국회 개원 후 국회의원 신분을 가지면서 특권의 뒤에 숨으려는 마음이 있다면 버려야한다. 또한 국회의원 신분을 유지할 지라도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의 정당성을 상실한 윤 당선인이 위안부 문제 해결과정에 기여할 자리도 없을 것"이라며 "윤미향 당선인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모든 의혹을 명쾌하게 해명하고 책임을 지는 행동만이 그 동안의 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것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진보성향 시민단체중 윤 당선인에게 공개 해명과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하고 나선 것은 경실련이 처음이다.

참여연대 등 다른 진보단체들은 '나눔의 집' 사태에 대해선 불교계를 맹성토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으나 윤 당선인 사태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여성단체연합 등 330여개 단체가 소속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의 경우에는 일부 회계 처리 미숙이 확인되었을 뿐이다. 일부에서 제기한 횡령이나 편취 의혹도 대부분 해명되었다"고 주장하며 "정의연을 악의적 공격에서 지켜내겠다"고 윤 당선인을 적극 옹호하기도 했다.

홍천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