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당선인 둘러싸고 친일 공방

가 -가 +

홍천뉴스투데이
기사입력 2020-05-13 [17:14]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에 대한 의혹 제기와 관련,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에 대한 기를 죽이기 위한 길들이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은) 우리 사회가 조금 더 나은 사회로 가기 위해 필요한 진보적 의제를 추구했던 사람으로, 보수 쪽이나 이런 쪽에서 볼 때는 불편한 게 아니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청산되지 않는 친일 세력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 남아있다"며 "보수 언론이 기부금 문제를 제기했을 때 제일 먼저 나온 학자가 이승만학당의 이영훈 전 교수다. 일관되게 일본의 입장을 옹호한 학자인데 이런 분들이 나서서 총공세를 하는 것을 보면 그런 측면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위안부 성금 논란에 대해서도 "전체 기부금 내역 중 41%는 할머니들에게 지원했고 나머지 부분은 교육, 홍보, 집회, 인권운동에 썼다"며 "본질적 문제를 외면하고 일부 영수증 처리가 잘못된 것을 가지고 공격하는 것은 제가 생각해도 너무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의 주장대로라면 회계 재공시 명령한 국세청과 기부금 모금 사용내역을 제출하라는 한 행안부조차 친일세력이 되는 것"이라며 "언제부터 회계투명성 문제가 친일이 됐느냐"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은 의혹에 문제가 없다면 떳떳하게 자료 제출해 소명하면 된다. 만일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면 솔직하게 인정하고 되돌려 놓는 것이 국민의 후원과 세금으로 운영되는 기관의 도리"라며 "김 의원은 국민과 언론의 정당한 요구조차 친일세력의 공세로 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홍천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