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경환후보, .지원유세 아수라장, 고성오가

무소속 조일현 후보 지지자들 공천 항의

가 -가 +

용석춘 기자
기사입력 2020-04-10 [19:15]

원경환 민주당 후보 선거지원 유세장이 무소속 조일현 후보 지지자들의 방해로 아수라장이 되는 사태가 발생됐다.

 

 

 

지난 9일 오후 5시30분, 홍천읍 꽃뫼공원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는 중앙당 ‘라떼는 유세단(단장 원혜영 국회의원, 이화영 전 국회의원)’의 지원유세가 예정됐다.

 

 

 

 

그러나 유세가 시작되자마자, 무소속 조일현 후보 선거운동원과 지지자들이 유세장에 난입해, 원경환 후보와 원혜형 국회의원을 향해 “꺼지라” 는 등의 거친 욕설과 반말, 호루라기 불기, 몸싸움으로 유세장은 일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원경환 후보와 중앙당 라떼 유세단은 결국 꽃뫼공원에서 유세를 포기하고, 장소를 이동했다.

 

 

 


원경환 후보 측은 “21세기 백주대낮에 정당의 유세를 상대 후보 지지자들이 몰려와 물리력을 동원해 유세를 방해한 행위는 청산되어야할 구태정치이고, 절대 용납될 수 없는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조일현 후보는 자신의 선거운동원 및 지지자들의 유세 방해 행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원경환 후보와 홍천 군민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민주당 도당은 조일현 후보측의 선거운동원과 지지자 20여명을 선거유세 방해 혐의로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조일현 후보 측은 “민주당이 공천과정에서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으로 원경환 후보를 내세워, 원혜영 의원에게 공천의 불합리함을 따지다보니 막말과 욕설이 오간 것 같다”며 원경환 후보에게는 아무런 유감도 없다“고 말했다.

용석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