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일반뉴스

교육

홍천뉴스

정치경제

칼럼

여행레저&홍천군지속협

청소년

포토&영상

"용문~홍천 광역철도"... 기획재정부 예타 조사 본격 착수
용석준 기자   |   2024.03.07 [15:44]

KDI 예타 조사단 현장조사 실시 및 지자체 의견 청취

강원특별자치도 용문~홍천 광역철도 건설 필요성 강조

 



강원특별자치도 최대 철도 현안사업 중 하나인 ‘용문~홍천 광역철도’가한국개발연구원(이하 KDI)의 현장조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예비타당성조사에 돌입했다.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예타조사 기관으로 선정된 KDI에서 2월22일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같은 날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기관별 의견을 청취했다.

 

KDI의 현장조사 후 개최된 관계기관 회의에서 강원특별자치도와 홍천군은 KDI 예타 조사단에 ‘용문~홍천 광역철도’의 추진 필요성과 추진 의지를 적극 설명했다.

 

최봉용 강원특별자치도 건설교통국장은 “홍천군은 수도권에 인접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철도교통의 사각지대로 지역소멸 위험을 겪고 있다”며 “강릉선KTX와 경춘천ITX가 개통 직후 651만명의 신규 수요를 창출한사례가 있는 만큼 강원특별자치도의 이러한 특성과 지역균형발전부분을 예타조사 시 중점 반영되야 된다”고 강조했다.

 

▲  일러스트 최중열 작가

 

이 사업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윤석열 대통령의 강원특별자치도 대표 공약이며, 민선8기 김진태 도지사의 핵심공약 사업으로서 지난 1월 5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용문~홍천 광역철도’는 수도권 연계 신규 교통수단 확충을 통해 강원 영서내륙 발전과 철도교통 사각지대 해소하고, 사통팔달 수도권 강원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며, 양평군 용문면에서 홍천군 홍천읍까지 32.7km의 단선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8,442억원이 투자되며, 철도가 개통되면 홍천에서 청량리가 1시간대로 연결돼 영서 내륙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는 통상 1~2년의 기간이 소요되며,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용문~홍천 광역철도’의 예타 통과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최봉용 강원특별자치도 건설교통국장은 “관계 지자체간 협력을 강화하고 도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16년만에 재도전하는 예타를 조기에 통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홍천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